LOGO

돋보기

건강기능식품 올바르게 구매하려면… (2019-01-25)

한국건강기능식품협회, 설 명절 앞두고 구매법 안내


설 명절이 목전으로 다가오면서, 선물을 구입하려는 움직임이 분주해졌다. 최근에는 육류나 과일, 수산 등 전통적인 식품류 보다, 가족과 친지들의 건강을 챙기면서도 합리적인 비용으로 실속까지 챙길 수 있는 건강기능식품이 인기다. 하지만 높아지는 인기만큼, 정식 인가를 받지 못한 유사 제품이나 허위•과대광고도 생겨나 구매 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한국건강기능식품협회(회장 권석형, 이하 건기협)는 1월 21일 설 명절을 앞두고 소비자들의 올바른 선택을 돕기 위해 건강기능식품 구매법을 안내했다.

먼저 인증마크를 확인하는 것이다. 건기협에 따르면 소위 ‘몸에 좋다‘고 해서 모두 건강기능식품인 것은 아니다.

건강기능식품은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로부터 안전성과 기능성에 대해 과학적인 평가를 받는다. 원료•제조방법 등 종합적인 평가에 모두 통과해야만, 건강기능식품이라는 문구와 도안을 제품 앞면에 표시할 수 있다.

해당 표기가 없는 유사 제품을 무분별하게 구입해 경제적 손실이나 건강상 피해를 보더라도 보상을 받기 어려우므로 정확히 구별해야 한다.

면역 증진•혈행 개선•항산화•기억력 개선•피로 개선•장 건강•눈 건강 등 현재까지 식약처로부터 인정받은 건강기능식품의 기능성은 30여 가지에 이른다. 이처럼 다양한 기능성 중에서 섭취자의 건강상태와 필요여부를 두루 고려해 적합한 것을 선택해야 한다. 제품 뒷면에 표기된 ‘영양•기능 정보’를 보면, 제품이 함유하고 있는 기능성 성분과 1회 분량 등 올바른 섭취방법이 상세히 기재돼 있다.

건강 유지 및 증진을 위해 섭취하는 건강기능식품은, 질병의 치료가 목적인 의약품과는 명백히 다르다. 마치 만병통치약처럼 소개하거나 기능성을 지나치게 장담한다면 허위•과대광고로 판단해야 한다.

또 정식 건강기능식품은 판매 전 각계 전문가로 구성된 심의위원회로부터 표시•광고 사전심의를 받는다. 제품 겉면이나 광고물에서 심의필 마크나 관련 문구를 확인한다면, 허위•과대광고를 가려내는 데 도움이 된다.

최근 직구•구매대행 등의 방법으로 해외 제품을 구입하는 사람들도 많다. 하지만 정식 수입 절차를 거치지 않고 해외에서 들여온 제품 중에는 국내에서 식품원료로 사용이 금지된 성분이 함유되기도 하는 등 안전성이 보장되지 않는다.

따라서 정식 통관 검사를 거친 수입 또는 제조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정식 수입 제품의 경우, 수입(제조)업체명•원재료명•유통기한 등을 한글로 표시하고 있으니 구입 전 한글표시사항을 확인하면 된다. 


 
김선호 기자ezang5@naver.com

※ 저작권자 ⓒ 한국마케팅신문.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포토뉴스 더보기

해외뉴스 더보기

식약신문

사설/칼럼 더보기

다이렉트셀링

만평 더보기

업계동정 더보기

현장 스케치

동영상배너 이곳을 클릭하면 더 많은 영상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오늘의 날씨

booked.net
+27
°
C
+27°
+22°
서울특별시
목요일, 10
7일 예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