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돋보기

약사회, 약사공론 전 직원 2명 고소 (2019-04-19)

“사문서위조 등으로 5억 여 원 피해 입혔다”

대한약사회(회장 김대업, 이하 약사회)는 지난 3월 중순에 서울 방배경찰서에 약사공론 직원(현재 퇴사) C씨와 L씨를 사문서위조, 위조사문서 행사, 사기 혐의로 고소하여 현재 수사가 진행 중에 있다고 밝혔다.

약사회에 따르면 약사공론 전직 직원이었던 C와 L 2인은 2011년부터 2014년에 걸쳐 거래처의 세금계산서를 위조하는 사문서위조 등의 행위로 3억 3,000여 만 원의 금액을 약사공론으로부터 편취했으며, 이 과정에서 허위 발행한 세금계산서로 인하여 약사공론에 추가적으로 2억 여 원의 세금추징 손실 피해를 입힌 것으로 알려졌다.

약사회 관계자는 “약사공론 경영진이 해결을 위해 노력해왔지만 당사자들이 손실에 대해 피해복구 의지를 보이지 않아 엄중한 법의 집행을 통해 이를 해결할 수밖에 없다고 판단하고 경찰 고소라는 법적 조치를 결정한 것”이라며 “불법적이고 잘못된 행위를 무마하거나 감추는 것이 능사가 아니며, 엄정한 책임추궁을 통해 유사한 행위가 재발하지 않도록 법적 조치를 하는 것이 옳다라는 판단에서 내려진 조치”라고 밝혔다.

또 “향후 산하기관 및 유관기관도 엄격한 회계 관리와 철저한 감사를 통해 이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는 구조를 만들도록 할 것이며, 원상회복 노력을 병행하여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민호 기자fmnews@fmnews.co.kr

※ 저작권자 ⓒ 한국마케팅신문.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포토뉴스 더보기

해외뉴스 더보기

식약신문

사설/칼럼 더보기

다이렉트셀링

만평 더보기

업계동정 더보기

현장 스케치

동영상배너 이곳을 클릭하면 더 많은 영상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오늘의 날씨

booked.net
+27
°
C
+27°
+22°
서울특별시
목요일, 10
7일 예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