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돋보기

올해 1분기 신설법인, 26,951개 (2019-05-10)

분기 역대 최고치 달성…서비스업 성장세 지속

올해 1분기 신설법인이 26,951개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가 발표한 신설법인 동향에 따르면, 올해 1분기 26,951개의 신설법인이 설립됐다. 올해 2월과 3월 신설법인이 제조업·부동산업을 중심으로 증가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1분기 신설법인도 전년 동기 대비 0.8%(204개) 늘어났다.

 

특히 올해 3월 신설된 법인의 수는 전년 동월 대비 1.6%(152개) 늘어난 9,378개로 2개월 연속 증가했다.

 

업종별로는 도·소매업(5,546개, 20.6%), 제조업(5,049개, 18.7%), 부동산업(3,151개, 11.7%), 건설업(2,993개, 11.1%) 순으로 법인이 많이 신설됐다.

 

제조업 신설법인은 5,049개로, 음식료품, 섬유·가죽, 기계·금속 제조업 등 세부업종을 중심으로 전년 동기 대비 7.2%(337개) 늘어났다.

 

서비스업 신설법인은 전년 동기 대비 5.2%(878개) 늘어난 17,671개를 기록하며 매년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으며 부동산업(↑693개), 정보통신업(↑176개), 전문·과학·기술(↑141개), 운수·창고업(↑86개) 순이었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40대(9,299개, 34.6%), 50대(7,055개, 26.2%), 30대(5,761개, 21.4%) 순으로 법인을 많이 신설했다.

 

고령인구 증가에 따라 60세 이상 신설법인이 빠르게 늘어나는 가운데, 청년층(39세 이하) 신설법인도 꾸준한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다.

 

법인 설립에 연령대 특징을 살펴보면 청년층 신설법인은 정보통신업(↑102개), 전문·과학·기술(↑32개) 등 부가가치가 높은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60세 이상 신설법인은 제조업(↑161개)을 중심으로 늘어났다.

 

성별로는 여성 신설법인이 6,954개로 전년 동기 대비 2.0%(139개) 늘어났고, 남성 신설법인은 19,997개로 전년 동기 대비 0.3%(65개) 늘어났다. 여성 신설법인이 남성에 비해 높은 증가율을 기록함에 따라, 전체 신설법인에서 여성이 차지하는 비중은 전년 동기 대비 0.3%p 높아졌다.

 


최민호 기자fmnews@fmnews.co.kr

※ 저작권자 ⓒ 한국마케팅신문.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ZOOM IN 더보기

HOT NEWS 더보기

현장 스케치

동영상배너 이곳을 클릭하면 더 많은 영상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식약신문
다이렉트셀링

업계동정 더보기

오늘의 날씨

booked.net
+27
°
C
+27°
+22°
서울특별시
목요일, 10
7일 예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