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돋보기

바닷속 비경을 향해 “가즈아~” (2019-08-23)


첫 해외 다이빙 트립, 훌륭한 시설과 교육 체계 잘 갖춘 공인 기관 골라야

앞서 언급한 것처럼, 공인 인증된 기관으로, 시설이 훌륭하며, 교육 체계가 잘 갖추어진 다이브센터가 근접한 바다가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 좋다. 입문자에게 좋은 다이빙 체험을 추천하자면 필리핀 세부, 보홀 등이 적합하다. 비행기로 4시간이면 다다를 수 있는 곳에 위치하면서도, 짧은 휴가로도 다녀오기에 부족함이 없는 곳들이기 때문이다.

▷ 드넓은 바다로 나를 안내해 줄, 강사진을 만나는 것은 큰 행운이다. (사진제공: 세부 뉴그랑 블루 다이브 리조트)

오픈 워터 다이빙은 필리핀 세부 막탄섬에 위치한 뉴그랑 블루 다이브 리조트, 어드밴스드 다이버코스라면 필리핀 보홀의 저스트 다이브 리조트가 추천할 만하다. 두 곳 모두 기본기가 탄탄한 교육 체계, 품격 있는 다이빙 장비와 시설, 안전하고 평온한 바다 환경, 초보자도 마음 놓고 즐길 수 있는, 친절하고 훌륭한 강사진과 스태프를 갖춘 곳들이다.

좀 더 경험이 쌓인 다이버들이라면, 인도네시아의 발리 나멘장안, 필리핀의 두마게띠, 릴로안, 혹은 말레이시아의 시파단, 쁘른띠안, 르당, 뜨렝가누도 추천한다. 천혜의 자연 환경과 다채로운 생물들이 모든 이들을 반겨줄 것이다.
▷ 다이빙 여행에 덜 중요한 것은 없다. 훌륭 한 시설, 좋은 강사진, 몸에 좋은 음식 등 모든 것이 즐거운 다이빙을 위한 필수요 소다. (사진제공: 보홀 저스트 다이브 리 조트)

시간이나 예산에 좀 더 여유가 있다면, 고품격 다이빙 체험을 할 수 있는 리브어보드 트립도 좋다. 태국의 시밀란, 인도네시아의 라자암팟, 몰디브 등이 리브어보드 트립을 하는데 제격인 곳들이다.

▷ 스쿠버다이빙 후 즐기는 시원한 칵테일 한잔과, 신선한 재료로 만들 어진 시푸드 만찬은 무한한 행복감을 더해준다. (사진제공: 세부 뉴 그랑 블루 리조트, 카바나 레스토랑)

그 외에 필리핀의 팔라완, 남태평양의 보석이라고 불리는 팔라우, 이집트의 다합, 갈라파고스군도, 마다가스카르, 호주의 용갈라, 일본 오키나와의 요나구니 등은 다이빙 끝판왕이라고 불려도 손색이 없는 포인트로 전 세계 다이버들의 성지로 불린다. 물론 숙련된 다이버들만 갈 수 있는 곳들이 있기 때문에, 담당 강사와 사전에 잘 상의해 보는 것이 좋다.

국내에서 동해 다이빙을 하거나 제주도 다이빙을 하는 것도 색다른 경험을 하기에 좋다. 다만 국내 바다는 동남아시아의 바다보다 수온이 훨씬 낮고, 시야가 좋지 않을 때도 많으며, 거친 파도와 싸워야하는 경우도 많다는 것은 염두에 두어야 한다.


더 멋진 스쿠버다이버가 되고 싶다면

스쿠버다이빙은 경이로운 자연의 속살을 근접 체험할 수 있는 레포츠다. 그렇게 허락된 자연을 마음껏 즐기고 누리는 것은 인간의 축복이자, 권리일 것이다. 다만 모든 권리에는 응당 의무가 함께하듯, 아름답고 소중한 바다를 오래 오래 간직하고 지켜나가는 것이 우리 모두의 의무일 것이다.

플라스틱 쓰레기로 몸살을 앓는 바다, 뱃속 그득히 해양 쓰레기를 먹고 죽어간 고래, 비닐봉지를 뒤집어쓰고 고통에 신음하는 거북이, 백화현상을 견디지 못하고 부서져 산산조각 흩어지는 수백 년을 견뎌온 산호초 등, 지금 이 순간에도 바다는 고통에 신음하고 있다.

이들을 함부로 만지지 않고, 해치지 않고, 그저 자연과 어우러지다 물 밖으로 조용히 나오는 것, 그것이 명예로운 스쿠버다이버로서 지켜야 할 1순위 수칙이다. 경이로운 속살을 내어준 자연에게 보답하는 유일한 길인 것이다. 더 나아가 그린 다이버가되어 바닷속의 작은 쓰레기라도 주워 나올 마음을 가질 수 있다면 더 할 나위 없겠다.

마지막으로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 것, 바로 안전, 또 안전이다. 스쿠버다이빙은 숙련된 강사로부터 교육을 받고, 충분한 훈련을 마쳐야 하고, 아무리 경험이 쌓인 다이버라 할지라도 바닷속 상황을 잘 알고 있는 다이브마스터나 가이드와 반드시 동행해야 한다.

▷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경험한, 렉다이빙(Wreck Diving)이라고 부르는 난파선 다이빙에서 나의 버디 였던 형님의 멋진 포즈

또한 ‘버디시스템’을 통해 최소 둘씩 짝을 지어 다이빙을 하는 것도 중요하다. 여행 분위기에 들떠 위험한 행동을 일삼거나 경거망동 한다면, 자신뿐만 아니라 다른 다이버들의 생명까지도 위험하게 만들 수 있다.

위험한 바다생물이나 독성이 있는 산호초를 만나는 환경, 조류가 심한 곳, 날씨가 험한 날 등에 각별히 유의해야 하며, 위험하다 판단되는 순간엔, 아쉽더라도 주저 없이 다이빙을 취소하는 것이 현명하다. 무리하게 욕심을 내선 안 되며, 규정을 벗어나는 위험한 행동도 절대 금물이다.

자신과 동료들의 안전을 0순위로 두는 선택만이, 경이로운 바다를 만나고 또 만날 수 있는, 현명한 스쿠버다이버로서의 지혜가 될 것이다. 평생 ‘드넓고 푸른 우주’를 즐겁게 유영하고 싶다면.

-자유기고가 이주혁

 

※ 저작권자 ⓒ 한국마케팅신문.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포토뉴스 더보기

해외뉴스 더보기

식약신문

사설/칼럼 더보기

다이렉트셀링

만평 더보기

업계동정 더보기

현장 스케치

동영상배너 이곳을 클릭하면 더 많은 영상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오늘의 날씨

booked.net
+27
°
C
+27°
+22°
서울특별시
목요일, 10
7일 예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