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돋보기

다단계판매가 꿈꾸는 발전 (2019-10-04)

기획 - 다단계판매 현재와 미래 ② 있었으면 좋겠다

◇ 진정한 소통의 장 ‘다단계 박람회’
2001년 초반 100여 개 다단계업체가 참가한 국내 최초의 업계 엑스포가 개최됐다. ‘2001 서울 국제 네트워크마케팅 엑스포(이하 SINEX, Seoul International Network-marketing Expo)’는 네트워크마케팅의 모든 정보를 총망라해서 보여주는 ‘국내 최초의’ 대규모 전시회란 점에서 업계는 물론, 관련업계, 일반인들에게 큰 관심을 불러 모으기도 했다.

SINEX는 네트워크마케팅 종사자 및 일반인들에게 인식 전환의 계기가 되었으며, 많은 사람들이 한 곳에서 업계를 들여다 볼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하지만 2∼3회만 진행되고 지속적으로 이어지진 못했다.

업계 관계자는 “네트워크마케팅이 사회적으로 재평가를 받을 수 있는 기회가 바로 박람회”라며 “다단계 박람회가 업계에 활력소를 불어넣어 줄 수 있는 중요한 전환점이 되고, 업계가 보다 성숙해지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오늘날 상거래에 있어 박람회의 역할은 크게 증대되고 있다. 신상품을 소개하고 유통 하는 데 박람회는 최상의 수단이 된다. 박람회를 참가함으로써 시장의 정보를 입수하고 기업을 홍보하는 등의 효과를 얻을 수 있다.

10월 2일 기준 공제조합에 등록된 회사만 해도 134개 사에 이른다. 많은 기업의 정보를 개인적으로 일일이 알아보는 데는 한계가 있다. 박람회를 통해 각 기업의 사업 시스템과 제품력, 보상플랜, 직급체제를 소개하는 시간이 생긴다면, 경제적이고 효율적으로 정보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단순히 홍보활동만이 아니라 상위스폰서와 미래 파트너들 간의 커뮤니케이션이 이루어질 수 있는 진정한 소통의 장이 될 수 있다.


◇ 업계 정화 위한 ‘시민단체’ 있어야
업계에서 발생하는 소비자 피해 보상을 위한 창구를 찾는데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이 많다. 공제조합과 공제계약을 체결한 업체로부터 피해를 입었을 경우 조합을 찾으면 되지만 불법 업체로부터 피해를 겪은 사람들은 실질적인 도움을 받을 곳이 마땅치 않다.

개인적으로 경찰을 비롯한 관계당국에 신고를 하거나 민원을 넣지만 피해 보상을 받는 경우는 극히 일부에 지나지 않으며 피해 보상을 받더라도 소요되는 시간은 가늠할 수 없을 정도이다. 때문에 불법 업체를 지속적으로 감시하고 고발할 수 있는 시민단체가 절실하다.

2004년에는 불법 피라미드 근절을 통한 소비자 권익보호를 목표로 하는 시민단체 ‘서민고통신문고(이하 신문고)’가 존재했지만 현재는 사라진 상태이다. 신문고는 소비자 피해 예방과 불법 피라미드에 대해 감시•색출 및 법적 조치를 취하고, 학술 세미나와 특수판매 실무편람 출판 등의 사업 진행을 위해 노력했다.

아울러 소비자 피해를 지원하기 위한 홈페이지와 신고센터를 운영했으며, 300명의 리포터 회원을 위촉해 불법 업체에 대해 지속적인 감시를 실시해 나갔다. 또 불법 피라미드에 대한 감시를 체계화하기 위해 3∼4개 안티사이트 운영팀을 지원하고, 지하철 홍보방송을 실시할 계획을 내놓기도 했다.

또한 지난 9월에는 네이버 카페 ‘백두산’의 운영자가 중심이 된 시민단체 ‘백두산 불법금융 추방운동본부’(이하 백두산)가 정식으로 출범했다. 서민고통신문고가 해산된 이후 다단계판매를 빙자한 금융피라미드의 마수에 걸려든 시민들은 하소연할 곳을 찾지 못해 애태우는 사례가 많았다. 이러한 상황에 백두산의 등장은 반가운 소식이다. 하지만 온라인의 한계를 벗어나 오프라인에 활동영역을 두고 있는 시민단체가 필요하다.

다단계판매업계의 시민단체가 운영되기 위해서는 업계와 보조를 맞추고 상호 협력해야 한다. 공제조합에 등록한 업체에 대한 감시뿐만 아니라 불법업체를 지속적으로 감시하고 고발할 수 있는 시민단체가 필요하다.


◇ ‘전문학회’ 통한 학문적 토대 갖춰야
과거 다단계판매 방식이 화제가 되어 2000년 건국대를 시작으로 한양대, 경희대, 중앙대, 성균관대, 명지대 등의 사회교육원에 네트워크마케팅 강좌가 개설됐다. 2002년에는 전국 9개 대학으로 늘어나는 등 학계에 큰 관심을 받았으나 2005년에 와서는 경희대와 중앙대, 단 두 곳만이 강좌를 운영했고 이마저도 2007년 이후에는 모두 사라지며 관심 밖으로 밀려났다.

실패의 원인으로 체계적인 준비와 교육 자료 없이 대학에 해당 강좌가 무분별하게 생겨난 점, 전문적인 교수진이 제대로 배치되지 않은 점 등이 꼽혔다. 또 협회와 조합 등 관련 기관단체들의 적극적인 지원이 있어야 한다는 학계의 지적도 있었다.

최근 들어 업계 관련 단체들은 학계와 함께 연구용역을 추진하고 학술대회 및 세미나를 개최하고 있다. 학계 역시 유통채널로서의 다단계판매에 다시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다. 이러한 흐름은 계속 이어질 전망이며, 업계 관계자들은 긍정적인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학계에서 관심을 가져주면 예전처럼 대학교에 업계 관련 학과 또는 강좌가 개설될 수 있을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이 분야의 전문 지식인들이 있지만 이들의 교류가 활발해 보이지는 않는다”며 “불법 업체로부터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서로 학문적 지식, 피해사례 등을 공유하고 논의할 수 있는 전문학회가 형성되어야 한다”고 전문학회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윤미애 기자mknews@mknews.co.kr  

※ 저작권자 ⓒ 한국마케팅신문.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포토뉴스 더보기

해외뉴스 더보기

식약신문

사설/칼럼 더보기

다이렉트셀링

만평 더보기

업계동정 더보기

현장 스케치

동영상배너 이곳을 클릭하면 더 많은 영상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오늘의 날씨

booked.net
+27
°
C
+27°
+22°
서울특별시
목요일, 10
7일 예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