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돋보기

식약처, 식품영양정보 기부운동 추진 (2021-10-14)

기업과 함께 공공데이터 확충…디지털 시대 새로운 사회공헌

민간이 보유하고 있는 식품영양정보를 기부 받아 ‘공공데이터’로 누구나 자유롭게 활용하는 서비스가 제공될 전망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 이하 식약처)는 정부가 제공하는 식품영양정보에 더해 기업이 보유한 식품영양정보도 공공데이터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식품영양정보 기부운동을 식품관련 협회, 국내 대표 식품기업 15개사와 함께 추진한다.


그동안 식약처가 자체 실태조사와 분석 사업 등으로 수집한 가공식품의 열량, 나트륨 등 영양정보는 식품안전나라에서 ‘식품영양성분 데이터베이스’로 제공하고 있지만, 가공식품은 매우 다양한 제품이 새로 출시되고 기존 제품 구성도 수시로 변경되기 때문에 이를 모아서 실태조사나 수집‧분석해 데이터로 구축하는데 많은 인력과 비용이 소요됐다.


이러한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식약처는 지난 8월 기업이 보유한 영양정보를 공공데이터로 활용할 수 있도록 ‘식품영양정보 기부운동’을 제안했다. 지난 10월 8일까지 참여기업을 모집한 결과 국내 대표 식품 기업 15개사가 참여 의사를 밝혔으며, 업계의 의견을 수렴해 면류 등 10개 식품군의 영양정보를 우선 수집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식약처는 식품영양정보 기부운동에 참여하는 기업이 자사 제품의 영양정보를 제공하면 식약처는 ‘식품영양성분 데이터베이스’에 신규 데이터를 구축하는 동시에 기존 데이터를 현행화하는 작업도 진행할 계획이다.


식약처 이재용 식품소비안전국장은 “이번 기부운동을 계기로 식품영양정보가 가치 있게 활용될 수 있도록 산업계와 소통 채널을 구축하여 식품영양정보 수집 제도화 방안 등을 함께 검토하겠다”며 “식품영양정보 기부운동이 정부와 민간이 협력해 국가 데이터 경쟁력을 확보하는 새로운 모델이 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최민호 기자fmnews@fmnews.co.kr

※ 저작권자 ⓒ 한국마케팅신문.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포토뉴스 더보기

해외뉴스 더보기

식약신문

사설/칼럼 더보기

다이렉트셀링

만평 더보기

업계동정 더보기

현장 스케치

현장스케치 이곳을 클릭하면 더 많은 영상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오늘의 날씨

booked.net
+27
°
C
+27°
+22°
서울특별시
목요일, 10
7일 예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