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돋보기

<10년 전 오늘> 경제력 있는 ‘골드맘’ 겨냥제품 불황속 강세 (2022-07-28)

<2012720>
지속되는 경기불황에도 골드맘골드베이비를 겨냥한 프리미엄 식품은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한 두 명의 자녀를 골드베이비로 키우려는 경제력이 있는 골드맘이 늘면서 고가이지만 영양과 간편함까지 겸비한 제품이 주목받고 있다
.관련업계에 따르면 최근에는 건강과 편리함을 동시에 추구하려는 골드맘의 수요를 반영해 물, 유산균, 소금, 액상분유의 형태로 세분화되고 있는 추세다.

LG
생활건강은 외출 시 분유 분말을 물에 타 먹여야 하는 엄마들의 수고를 덜 수 있는 제품을 출시했다.이 회사가 선보인 베비언스 퍼스트밀은 액상의 분유가 완제품 형태로 담겨있는 제품으로 젖꼭지 모양의 수유 장치를 이용해 야외에서도 간편하게 먹일 수 있다.

풀무원건강생활이 내놓은
베이비밀은 바쁜 워킹맘을 겨냥한 간편 이유식으로 위생에 대한 불안감을 덜어준다. 생후 5~6개월부터 만 3세까지 연령별로 균형 잡힌 영양 설계는 물론 철저한 위생 관리로 국내 배달 이유식 가운데 유일하게 HACCP 인증을 획득했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이외에도 귀뚜라미샘물이 수입하는
오지 베이비워터(Aussie baby water)’는 다량의 미네랄을 함유한 알칼리수로 350ml 기준 소비자 가격이 2,800. 고가임에도 불구하고 물분자가 작아 분유가 쉽게 녹기 때문에 물을 끓여 먹여야 하는 수고를 덜 수 있다. 세균 번식이 염려스러운 여름철을 맞아 수요가 더욱 증가해 전년 동기대비 20%대의 성장을 기록하고 있다.

또 베베쿡의
프로바이오 맘프로바이오 베베골드는 임산부와 아기의 장 건강을 위한 유산균 제품이다. 임산부의 원활한 배변활동과 면역력 강화는 물론 영유아의 아토피 예방과 개선에도 도움을 준다. ‘프로바이오맘’ 30개입 제품은 4만 원대, ‘베베 골드3만원대로 작년 동기 대비 38% 성장했다.

엄마와 아기가 함께 섭취할 수 있는 소금도 등장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 레퓨레의 우리아이 첫소금90g 기준 8,700원으로 시판되고 있는 천일염 제품에 비해 고가지만, 전년 동기 대비 23% 성장했다. 회사 관계자는 국산 천일염에 키토산과 해조 칼슘을 결합한 제품으로, 칼슘 배출을 저해해 영유아의 성장, 임신과 출산으로 약해질 수 있는 임산부의 뼈 건강에 도움을 준다고 설명했다.

 

※ 저작권자 ⓒ 한국마케팅신문.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포토뉴스 더보기

해외뉴스 더보기

식약신문

사설/칼럼 더보기

다이렉트셀링

만평 더보기

업계동정 더보기

현장 스케치

현장스케치 이곳을 클릭하면 더 많은 영상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오늘의 날씨

booked.net
+27
°
C
+27°
+22°
서울특별시
목요일, 10
7일 예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