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돋보기

‘의약외품 모바일 간편검색서비스’ 사용자 중심으로 준비

  • 최민호 기자
  • 기사 입력 : 2023-09-20 14:51
  • x

오유경 처장 시·청각 장애인이 함께 직접 서비스 시연·활용

식품의약품안전처 오유경 처장이 의약외품 모바일 간편검색서비스준비 상황을 점검하고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생리대에 점자 및 음성·수어영상변환용 코드(바코드)를 표시하고 있는 유한킴벌리 충주공장을 920일 방문했다.
 

의약외품 모바일 간편검색서비스는 스마트폰 등의 카메라로 의약외품(제조·수입업체에서 바코드 정보를 제공한 제품)에 표시된 바코드를 인식하면 의약품안전나라 홈페이지와 연계돼 의약외품 안전정보를 글자·음성·수어영상으로 제공하는 서비스이다.


올해
12월부터 시작될 예정인 의약외품 모바일 간편검색서비스는 시·청각 장애인, 어르신 등 국민 모두가 안전하게 의약외품을 사용하도록 의약외품 안전 정보를 더욱 쉽게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로 지난 6월 식약처가 발표한 식의약 규제혁신 2.0’ 디지털 안전관리 혁신의 일환으로 추진하고 있다.


오유경 처장은 이날 현장에서 시
·청각 장애인과 스마트폰으로 바코드를 직접 스캔해 해당 생리대의 허가사항 등 안전 정보를 함께 확인했으며, ‘의약외품 모바일 간편검색서비스추진에 대한 의견도 청취했다.


이날 시연에 참여한 최선호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 팀장은
의약외품을 구입하는 데 주변에서 도와주는 사람이 없으면 원하는 제품을 선택하기 어려운 것이 사실이라며 “‘의약외품 모바일 간편검색서비스를 시연해 보니 음성으로 제품의 안전정보를 보다 쉽게 직접 제공받을 수 있어 제품 선택과 구입 시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최금단 한국농아인협회 회원은
장애인들이 의약외품 모바일 간편검색서비스를 폭넓게 활용할 수 있도록 식약처와 업계가 함께 노력해 안전정보 제공 대상 제품이 점차 확대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유경 처장은
생리대 등 의약외품은 국민이 실생활에서 자주 사용하는 만큼 누구나 쉽게 제품에 대한 안전 정보를 확인할 수 있어야 한다모든 국민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보다 적극적으로 의약외품의 안전 정보를 다양한 방식으로 제공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의약외품 모바일 간편검색서비스가 활성화되면, 내년 7월 일부 의약외품*부터 도입되는 의약외품 점자 및 음성·수어영상변환용 코드 표시 제도가 보다 원활하게 시행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이를 위해 정부는 만반의 준비를 할 것이며 업계에서도 정부와 지속적으로 협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최민호 기자fmnews@fmnews.co.kr

※ 저작권자 ⓒ 한국마케팅신문.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