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돋보기

"꾸준하게 자리를 지키는 것이 목표"

  • (2024-05-16 19:48)

서울 수서경찰서 김현수 수사과장은 대한민국에서 유일한 유사수신 사범 전문 수사관이자 마스터 자격을 갖고 있다. 마스터란 수사관을 가르치는 수사관이라는 뜻이다. 그래서 ‘김현수에게 걸리면 못 빠져 나간다’는 말이 생겨난 것이다. 
 
잠시 경기도 분당으로 옮겼던 그가 다시 서울로 돌아오면서 업계의 기대와 관심이 집중된다. 그만큼 사기 및 유사수신 사건이 많아졌고, 이들 범죄가 국민들의 재산에 심각한 손해를 입힐 뿐만 아니라 정상적인 다단계판매업체의 영업활동에 심각한 영향을 끼치고 있다는 반증일 것이다.

<관련기사 보기>

 

※ 저작권자 ⓒ 한국마케팅신문.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포토뉴스 더보기

해외뉴스 더보기

식약신문

사설/칼럼 더보기

다이렉트셀링

만평 더보기

업계동정 더보기

세모다 스튜디오

세모다 스튜디오 이곳을 클릭하면 더 많은 영상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오늘의 날씨

booked.net
+27
°
C
+27°
+22°
서울특별시
목요일, 10
7일 예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