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돋보기

HOT NEWS       더보기 >

‘시범’ 아닌 진짜 ‘경쟁’ 시작된다

‘시범’ 아닌 진짜 ‘경쟁’ 시작된다

개인 맞춤형 건기식 개정안 마련 임박

지난해 4월 산업통상자원부 규제특례심의위원회에서 실증특례 대상으로 선정돼 시범사업으로 운영 중인 ‘개인 맞춤형 건강기능식품’이 내년에는 본격 시행될 전망이다.식약처는 지난해 8월 2차 실증특례를 부여 후 “실증사업 중 별다른 문제가 없다면 내년 중 ‘건강기능식품법 시행규칙’을 개정해 건강기능식품 소분 판매를 전면 허용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또, 지난 10월 ‘HI KOREA 2021’ 건강기능식품 전략 세미나에 참석한 식약처 관계자도 “지난 1년 6개월간 개인 맞춤형 건강기능식품 시범사업이 성공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만큼, 연말이나 내년 초에는 개정안이 마련될 것”이라고 말했다. 건강기능식품 소분의 법적 근거가 마련된다는 의미다.그동안 개인 맞춤형 건강기능식품 시범사업은 건강기능식품을 소분해 판매할 수 있다는 점에서 보건 의료계, 식품·제약업체 등의 관심이 쏠렸다. 현재 식약처는 시범사업에서 별다른 문제가 발생하지 않아 소분 판매를 허용하는 건강기능식품법 시행규칙 개정안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금까지 개인 맞춤형 건강기능식품 시범사업에는 모두 17개 업체가 참여하고 있다. 건강기능식품법 시행규칙 개정이 가시화되자 관련 업체들도 발 빠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시범사업이 아닌 진짜 시장 경쟁이 시작된 것이다.  1차 시범사업부터 참여하고 있는 한국암웨이는 지난해 개인 맞춤형 건기식 ‘마이팩 바이 뉴트리라이트’에 이어 올해 5월에는 ‘데일리 플러스 액티브’를 선보였다. ‘데일리 플러스 액티브’는 ‘데일리 플러스’ 2정, ‘밀크씨슬 이엑스’ 2정, ‘아세로라 C’ 1정이 한 포로 구성되어 있고, 하루 한 포씩 섭취하면 된다. 젊은 세대도 부담 없는 합리적인 가격을 내세워 소비자층 확대에 나섰다. 한국암웨이 최고마케팅임원(CMO) 신은자 전무는 “최근 건기식 시장에서 자신에게 맞는 제품을 손쉽게 섭취할 수 있는 ‘맞춤형(Customized)’ 트렌드가 떠오르고 있다”며 “데일리 플러스 액티브는 밀레니얼 세대의 라이프스타일을 고려해 식생활만으로는 부족하기 쉬운 필수 영양소 및 간 건강기능성 원료, 항산화 영양소를 한 포에 넣었으며, 개별 포장으로 휴대하기도 편리하다”고 강조했다.본격적인 개인 맞춤형 건강기능식품 시장 경쟁을 대비해 한국암웨이는 새로운 제품도 개발 중이다. 지난해 10월 글로벌 차원에서 투자협약을 맺은 에이치이엠이 보유한 장내 미생물 분석 분야 특허 기술을 활용한 개인 맞춤형 제품과 솔루션 개발을 진행 중이며, 내년에 제품이 출시될 예정이다.  CJ제일제당은 지난 11월 23일 사내독립기업(CIC)을 100% 현물출자 방식으로 분할한다고 공시했다. 분할 기일은 2022년 1월 1일이다. CJ제일제당 건강사업부가 헬스케어 전문기업 CJ Wellcare(웰케어)로 독립하는 것이다.CJ웰케어는 개인 맞춤형 건강기능식품 집중 육성을 목표로 내세웠다. 이미 CJ제일제당은 유전자 분석 데이터를 갖고 있는 EDGC, 케어위드와 협업을 강화해 생애 주기별 개인 맞춤형 건강기능식품을 개발하고 있으며, 지난 7월 인수한 생명과학 전문기업 천랩을 통해 마이크로바이옴을 활용한 맞춤형 유산균 솔루션도 개발할 예정이다.신풍제약도 맞춤형 건강기능식품 3종 출시하며 시장에 뛰어들었다. 지난 11월 출시한 ‘애드마일스’는 3종의 멀티케어팩을 비롯해 라이프케어를 위한 다양한 라인업으로 구성되어 있다. 신풍제약 관계자는 “최근 건강기능식품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높아짐에 따라 순차적으로 소비자들의 다양한 니즈에 충족시킬 수 있도록 멀티비타민 SP포뮬러, 차전자피식이섬유, 혈당케어, 홍삼스틱 등의 제품을 출시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GC녹십자웰빙도 11월 연령별 기능별 맞춤 영양 솔루션을 제공하는 프리미엄 건강기능식품 브랜드 ‘PNT’를 출시했다. ‘개인 맞춤형 영양치료(Personalized Nutrition Therapy)’의 영문 머리글자에서 이름을 가져온 PNT는 첫 번째 제품으로 비타민D 5000IU를 비롯해 장 건강, 혈행 건강, 눈 건강, 다이어트 등에 초점을 맞춰 제품군을 구성했다. 

글로벌 추천과 바이너리 플랜은 불법?

글로벌 추천과 바이너리 플랜은 불법?

베트남·인도, 규제 강화 법안 추진

최근 베트남과 인도에서 다단계판매업과 관련해 새로운 법안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베트남 소비자 보호국은 최근 전 세계 많은 다단계판매업체들이 자국 시장에 주목하자 새로운 규제법안 마련에 나섰다. 베트남 정부가 준비하고 있는 법률 초안에 따르면 베트남 내에서 활동하는 다단계판매기업은 베트남 다단계 판매원의 성과 및 권리 그리고 영업 실적을 해외 상위 스폰서와 연계하지 않도록 규정하고 있다. 베트남 소비자 보호국 관계자는 “다단계판매 활동에서 글로벌 후원 및 추천은 베트남 다단계 조직을 시작하는 단 한 명의 활동으로 시작된다”며 “베트남의 다단계는 다른 나라 판매자 한 명의 하위 라인으로 시작되어 베트남 전체에 소개·모집되고 있다. 또한, 최근에는 이런 활동들을 악용해 해외로 수익을 불법으로 송금하며 불법 수익을 노리는 현상까지 생겨나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3월 베트남 정부는 법안을 준비하면서 상무부 주최하에 글로벌 기업과 간담회를 진행했다. 베트남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간담회에서 상무부는 보상플랜에서 글로벌 추천을 삭제할 것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베트남에 진출해 있는 지쿱과 교원더오름은 현재 한국과의 전산 연동을 막고 현지의 전산만 운용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베트남 암웨이는 현재 검토되는 초안에서 베트남에서 운영되는 해외 시장의 하위 라인의 운영 매출액이 해당 직급 달성을 위해 요구되는 매출액의 약 50%를 초과하지 않고 기업 및 판매원의 정확한 정보 제공과 후원활동 정보를 제공하는 의무를 다하는 방향으로 개정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암웨이의 요구가 수용될지는 미지수다. 베트남 업계 관계자는 “관련 법안 초안의 초점은 베트남 내에서 발생된 수익 중 해외로 빠져나가는 부분을 최소화하고 국내 운영 자금의 투명성을 확보하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고 전했다. 인도 역시 곧 다단계판매와 관련된 새로운 법안 마련이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인도는 소비자 피해보상을 위한 안전장치가 없다.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이로 인해 수많은 불법 업체가 정상적인 기업들과 함께 공존해 있다. 인도 업계 관계자는 “많은 불법 업체들이 바이너리 방식의 마케팅 플랜을 이용하며 소비자 피해를 유발하고 있다”며 “인도 내에서는 바이너리는 불법 피라미드로 여기고 있어 새로운 법률로 다단계판매업체의 바이너리 보상플랜 운용을 금지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인도에 진출해 있는 한국 기업으로는 애터미가 유일하다. 애터미 관계자는 “관련해서 들은 소식은 아직 없다”면서도 “먼저 현지 상황을 체크하고 현지 상황에 맞춰 대응할 것”이라고 답했다. 국내 업계, 이해할 수 없는 법안베트남과 인도의 다단계판매업 관련 일부 법안 추진에 대해 업계는 ‘이해할 수 없는 법안’이라는 의견이다. 업계 관계자 A는 “글로벌 추천은 다단계판매업이 자국 내에서는 물론 글로벌 사업이 가능하다는 것을 말한다. 이는 사업자들에게 가장 큰 비전 중 하나이다. 이 때문에 많은 한국 기업들이 해외 진출을 도모하고 있다”며 “글로벌 추천을 막는다는 것은 자국 내에서만 사업하라는 얘기인데 그렇다면 시장 한계성 때문에 누가 다단계 사업을 하려고 하겠나”라며 반문했다. 업계 관계자 B도 “글로벌 추천을 금지한다는 것은 베트남에 진출하지 말라는 얘기와 같다”며 “가뜩이나 라이선스를 획득하기 어려운 베트남에서 더 까다로운 규제가 더해지면 베트남에 진출하려는 기업은 앞으로 없을 수도 있다”고 염려했다. 업계 관계자 C는 “각각의 보상플랜은 모두 장단점을 가지고 있다. 바이너리는 여타 보상플랜에 비해 상대적으로 빠르게 성장할 수 있기도 하지만 빠르게 무너질 수도 있는 리스크를 갖고 있는 것은 분명하다”면서도 “그렇지만 바이너리 자체를 불법으로 간주하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 국내를 보더라도 바이너리 플랜으로 사업이 번창한 합법적인 회사가 많지 않나”라며 인도 정부에 의문을 표했다. 업계 관계자 D는 “이러한 규제는 오히려 국제 시장에서 도태되는 꼴이 될 것”이라며 베트남과 인도 정부를 비판했다. 한편, 베트남의 새로운 법안은 2022년 3월 시행되어 1년간의 유예기간을 거칠 것으로 예상되며, 인도도 2022년 초에 법안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이 발표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기획기사

포토뉴스 더보기

해외뉴스 더보기

식약신문

사설/칼럼 더보기

다이렉트셀링

만평 더보기

업계동정 더보기

현장 스케치

현장스케치 이곳을 클릭하면 더 많은 영상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오늘의 날씨

booked.net
+27
°
C
+27°
+22°
서울특별시
목요일, 10
7일 예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