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돋보기

아이의 ‘키’ 후천적 관리가 평생을 좌우 (2022-05-12)

건강기능식품 기능별 정보㉔

 

52일부터 실외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됐다. 20201013일 이후 566일 만이다. 정부는 코로나19 유행 양상이 엔데믹(감염병의 풍토병화)’으로 전환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하지만 지난 2년 반동안 코로나19 팬데믹의 영향으로 실내생활이 늘면서 활동량이 대폭 줄어든 아이들의 성장에 부모들의 고민은 깊어만 간다. 특히, 키의 경우 성장 시기를 놓치면 다시 기회가 돌아오지 않는다. 키 성장에 도움을 주는 건강기능식품은 어떤 것이 있는지 알아보자.


허위광고 주의해야
·중등 학부모들의 공통된 고민은 아이의 학업 성적과 키 성장일 것이다. 학업 성적이야 학원도 보내고 좀 더 크면 잘하겠지라는 마음으로 위안 삼을 수 있지만, 또래 아이들과 비교했을 때 작은 키의 아이를 보면 딱히 방법이 없어 안타까울 뿐이다. 부모가 키가 작으면 유전적인 요인인가 싶어 아이의 작은 키에 죄책감이 들면서 조급해진다. 이런 부모들의 경우 아이들의 키에 도움이 되는 방법을 백방으로 수소문한다.

성장클리닉을 찾아가고 키 성장에 도움이 된다는 광고를 보면 일단 사서 먹이고 본다
. 그러나 키 성장에 도움이 된다는 식품의 경우 허위광고에 더욱 주의해야 한다. 지난해 식약처가 지방자치단체와 합동으로 온라인 판매사이트 522개를 대상으로 일반 식품의 허위광고 행위를 집중적으로 점검한 결과에 따르면 키 성장은 다이어트, ·관절 건강과 함께 가장 많이 적발됐다.


올바른 생활습관 키 성장에 긍정적 영향
키는 성장기 동안 어떻게 관리하느냐에 따라 크게 달라질 수 있다. 사람들은 대부분 키가 유전에 따라 결정된다고 생각하지만, 후천적인 요인으로 인해 달라질 수 있는 여지가 분명히 있다. 우리 아이의 키 후천적 관리가 평생을 좌우한다.

성장이란 우리 몸을 구성하고 있는 성분 중 하나인 단백질이 증가하고 이에 따라 근육과 골격이 커지고 힘이 증가하는 것을 말한다
. 인간은 보통 출생 시 평균 키는 약 52cm이고, 생후 1년간 약 20~30cm, 2년째는 10~13cm 정도 자라게 되며, 이후 사춘기 전까지는 평균 5~6cm 정도 자라게 된다.

남녀를 비교해보면 여자아이들이 남자아이들보다
2년 정도 성장이 빠르지만, 나중에는 10~15cm 정도 키가 더 작다. 남녀 모두 사춘기를 겪은 후 2년 정도 지나면 성장이 끝나고 막히게 되는데 이는 곧 성장호르몬의 분비를 억제하는 성호르몬의 활동이 증가하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로 아이의 키에 대한 후천적 관리는 성장판이 닫히기 전에 해야 효과를 볼 수 있다.

어떻게 하면 아이의 키를 좀 더 자라게 할 수 있는 것일까
? 많은 부모가 갖는 공통된 궁금증이 아닐까 싶다. 아이의 키 성장은 부모로부터 물려받은 유전적 요인에 의해 어느 정도 영향을 받는다. 하지만 유전보다도 아이들 스스로 올바른 생활습관을 갖도록 하는 것이 성장에 더욱 긍정적인 변화를 가져오게 할 수 있다.

대한성장의학회에 따르면 키 성장을 결정하는 요인 중 유전적인 요인은 23%에 불과하다. 오히려 영양(31%), 운동(20%), 환경(16%), 기타(10%)의 비유전적인 요인이 77%를 차지한다. 결국, 아이의 키를 키우고 싶다면 다음과 같이 올바른 생활습관을 키워 주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노인들은 어릴 때 살이 통통하게 붙어야 나중에 그 살이 키로 간다고 한다
. 우리나라가 굶주림에 허덕이던 시절에는 건강하게 잘 먹는 아이들이 키도 잘 크는 편이니 그런 말이 생긴 듯하다. 하지만 영양을 과잉 공급해 체중이 표준 대비 20% 넘게 증가하면 체지방이 키 성장을 방해하게 된다. 특히, 여자아이들의 경우에는 과도한 체지방이 성호르몬을 상승시켜 조기 성숙을 초래하는데 이러면 오히려 키 성장에 방해가 된다.


키 성장에 도움을 주는 건강기능식품은
?
자녀의 키가 작아 걱정이 많은 부모들이라면 어린이를 위한 건강기능식품의 도움을 받는 것도 좋다. 요즘처럼 맞벌이 부모가 많은 상황에서 아이들에게 삼시 세끼 균형 잡힌 식단을 챙겨주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려운 일이다.

아이들 성장에 필요한 비타민
, 칼슘, 철분 등이 골고루 포함된 건강기능식품을 챙겨주는 것이 아이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다.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1~9세의 69%, 10~18세의 83%는 칼슘 섭취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비타민D는 칼슘·인을 축적해 뼈의 밀도를 높이는 영양성분으로 적당한 야외 활동으로 햇빛에 노출돼야 합성된다. 그러나 코로나19로 인해 아이들이 주로 실내 활동만 하는 탓에 결핍되기 쉽다.

현재 국내에서 식약처가 어린이 키 성장에 도움을 주는 개별인정형 기능성 원료로 인정한 것은
황기추출물 등 복합물(HT042)’이 유일하다. 황기추출물 등 복합물은 두 차례의 인체적용시험과 다수의 논문 출간을 통해 혈중 성장인자결합 단백질(IGFBP-3) 및 키 성장 증가에 관한 원료의 기능성과 안전성이 과학적으로 입증됐다.

<
자료참조 : 식품안전나라>

 

최민호 기자fmnews@fmnews.co.kr

※ 저작권자 ⓒ 한국마케팅신문.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포토뉴스 더보기

해외뉴스 더보기

식약신문

사설/칼럼 더보기

다이렉트셀링

만평 더보기

업계동정 더보기

현장 스케치

현장스케치 이곳을 클릭하면 더 많은 영상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오늘의 날씨

booked.net
+27
°
C
+27°
+22°
서울특별시
목요일, 10
7일 예보 보기